학생관 함께하는 경일대학교

KIU Focus

지역대학 최초 챗봇 민원시스템 구축
등록일
2019-10-31
작성자
홍보비서팀
조회수
195

챗봇과 실시간 대화로 민원해결, 세대특성 고려한 답변도 개발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는 국내 인공지능기업 코난테크놀로지(대표 김영섬)와 함께 시간·장소에 상관없이 채팅 프로그램을 통한 민원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능형 민원 챗봇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챗봇은 채팅과 로봇의 합성어로, 사용자가 인공지능 컴퓨터와 실시간으로 대화를 주고받으며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기술이다.


경일대 인공지능 챗봇 시스템은 일대일 방식의 개인서비스를 포함한 포괄적 민원서비스로 지역대학 중에서는 최초로 지능형 챗봇 기술을 활용하여 재학생 및 졸업생, 교직원 등에게 상시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1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12월부터 우선 파일럿 형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정식 서비스는 내년 1월 오픈한다. 챗봇을 통해 제공될 서비스는 학사 및 행정 모든 분야에 해당된다. 재학생들은 휴·복학, 장학, 수강, 학적, 병무 등 모든 학사행정 관련 질문을 입력하면 인공지능 챗봇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24시간 답변을 해준다.


시스템 구축을 담당하고 있는 코난테크놀로지는 핵심역량인 자연어 처리기술(NLP, Natural Language Processing)을 적용하여, 주 사용자인 학생들에게 친숙한 대화형 방식으로 접근할 예정이다. 사용자가 챗봇 대화창에 입력한 질문을 자연어 이해기술(NLU, Natural Language Understanding)을 통하여 이해하고, 자연어 생성기술(NLG, Natural Language Generation)을 바탕으로 형태소 생성, 구문 생성, 어휘 선택, 발화 과정을 통해 발화될 답변을 생성한다.


코난테크놀로지는 20년 이상 쌓아온 550만 개 이상의 형태소 사전 등을 통하여 한국어, 자연어 처리에 대한 독보적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하여 경일대 홈페이지 데이터와 온라인 민원 데이터를 수집, 분석, 가공하여 보다 만족스러운 품질의 답변들을 채워나간다. 또한 직관적이고 감각적인 UI/UX 기획을 통하여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에 적합한 화법과 요구사항을 반영할 계획이다.


정현태 총장은 “챗봇시스템은 재학생 및 졸업생, 교직원들이 보다 쉽게 학사행정 서비스에 접속해 언제어디서나 필요한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라며 “4차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대학답게 민원서비스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해 정보화에서도 앞서나가는 대학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