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관 함께하는 경일대학교

KIU Focus

국내 대학 최초로 셔틀버스 자율주행 임시면허 취득
등록일
2020-06-29
작성자
홍보비서팀
조회수
520

내년에 학생 통학용 자율주행 셔틀버스 정식 운행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는 국내 대학 중에서는 처음으로 국토교통부로부터 소형버스를 이용한 자율주행 임시면허를 취득했다. 승용차를 이용한 자율주행 임시면허는 여러 대학들이 취득했지만 버스의 경우는 국내 대학 중에서 경일대가 처음이다.


면허를 취득한 차량은 15인승 대우 자일버스의 레스타 차종으로 경일대 자율주행차융합기술연구소가 학생 통학용 자율주행 셔틀버스로 운행하기 위해 막바지 개발 작업 중이다.

경일대는 올 연말까지 셔틀버스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 해 실제 학생들이 탑승한 상태로 대학 캠퍼스와 하양읍 입구까지 실도로 운행 시험을 마치고, 내년 상반기 중으로 학생 통학용 셔틀버스로 정식 운행할 계획이다.

임시면허 취득을 위한 테스트에서 경일대 자율주행차융합기술연구소의 버스는 고속 및 정속 주행, 차선 변경, 전방차량 추종, 신호 및 보행자 대응, 정밀지도 등 총 23개의 테스트 항목을 통과해 지난 6월 19일자로 합격 통보와 면허증을 교부받았다.


유병용 자율주행차융합기술연구소장(자율주행모빌리티학과장)은 “자율주행 기술은 4차산업혁명의 교향곡이라 할 정도로 인공지능, 5G, 센서, 고성능 카메라와 같은 첨단기술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분야”라며 “이번 셔틀버스 임시면허 취득을 계기로 미래차 선도도시 대구의 비전에 경일대가 큰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현태 총장은 “자율주행 기술을 비롯해 4차산업혁명 관련 분야에 꾸준히 투자하고 연구개발에 집중한 결과 국내 대학 중에서는 처음으로 버스롤 이용한 자율주행 임시면허를 취득하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경일대가 대한민국 자율주행 기술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