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관 함께하는 경일대학교

KIU Focus

지역 전통시장에 젊은 감각을 입히다
등록일
2021-04-15
작성자
홍보비서팀
조회수
151

하양꿈바우시장 활기 되찾기, 대학생들이 나섰다!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 교수와 학생들이 전공지식과 기술을 활용하여 하양꿈바우시장 상인들에게 디자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학생들의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지역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경쟁력 확보에 큰 힘이 되고 있다.


지난해 5월부터 경일대 디지털미디어디자인학과 ‘싸이너디자인그룹’ 학생 10명과 김대성 지도교수, 이가량 연구원은 ‘디자인’으로 경일대가 위치한 경산 하양의 전통시장 살리기에 나섰다. 지난 1년간 브랜드 디자인, 로고 개발부터 메뉴판, 포장 패키지 제작까지 구슬땀을 흘렸으며, 올해에는 매출을 늘리기 위한 문화행사까지 준비 중이다.


이들이 개발한 로고 ‘장보고’는 하양꿈바우시장이 전국 최초의 마트형 시장인 만큼 다양한 구경거리, 즐길 거리가 풍성하다는 점을 알리고자 하는 이중적인 의미를 담았다. 하양꿈바우시장에서 장도 보고, 다양하게 즐기라는 메시지인 것.


이들은 하양꿈바우시장 브랜드 디자인, 로고 개발에서 한발 더 나아갔다. 개발한 로고 디자인을 활용한 메뉴판, 친환경 소재 포장 패키지, 마스크 등을 직접 제작해 15,000부 이상을 상인들에게 무료로 배포했다. 디자인 제품들을 상인들이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포장과 배달 위주의 판매가 늘어나고 이로 인해 심각한 환경문제를 유발하고 있는 점을 파악해 친환경 소재를 이용한 포장 패키지를 제작하였다. 이와 더불어 상인들과 방문객들을 위한 마스크도 함께 전달하여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시장 상인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었다.


학생들은 디자인 개발과 제품 제작을 위해 수업이 없는 시간을 틈틈이 활용하였다. 특히 주말과 4일, 9일장이 열리는 날에는 상인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의견을 반영했다.


하양꿈바우시장 상인회는 “청년들이 유입되면서 시장 분위기가 젊어졌으며, 통일성 있는 디자인으로 깔끔한 미관 조성, 매출 상승 등 다양한 방면에서 큰 도움이 되었다”며 “앞으로의 활동 역시 크게 기대되며, 최선을 다해 가능한 부분에서 협력하여 지역사회와 청년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시장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활동에 참여한 이제윤(산업디자인전공, 4년) 학생은 “지역 전통시장의 대중화, 활성화를 목표로 청년들의 젊은 감각을 더하려고 노력했는데 만족하시는 상인들의 모습을 보니 뿌듯하다”며 “올해에는 매출 상승을 위한 플리마켓과 같은 문화행사도 기획한 만큼 다양한 고객층 확보를 위한 홍보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일대 디지털미디어디자인학과 ‘싸이너디자인그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링크플러스(LINC+)사업단 투비 이노베이션(TOBE Innovation) 지원 사업에 선발되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하양꿈바우시장의 온라인 판매 시스템 구축, 청년 디자인 사무실 구축, 플리마켓 기획 등 시장에 도움이 되는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하양꿈바우시장 활기 되찾기, 대학생들이 나섰다

하양꿈바우시장 활기 되찾기, 대학생들이 나섰다_2